미디어정책학회 세미나…"방송영상혁신기구 설립해야"
글로벌 OTT 속 국내 방송 생존 해법은…"컨트롤 타워 필요"

미디어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방송영상 분야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8일 서울 중구 정동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교육원에서 열린 한국미디어정책학회 세미나에서는 '미래 방송 발전을 위한 방송혁신기구 설립·운용 방안'을 주제로 방송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 세미나는 미디어정책학회가 조승래·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과 공동 주최했으며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박성제 한국방송협회장은 축사를 통해 "국내 방송 영역은 이렇다 할 진흥·지원 정책 없이 각종 규제 아래 급속하게 경쟁력을 상실해 나가고 있다"며 방송 발전을 주도해 나갈 방송혁신기구의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홍원식 동덕여대 교양학부 교수는 현재의 방송영상 진흥정책에 대해 "지금까지 책임을 부과해 온 지상파방송이 더는 초과 이익을 내지 못하자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경로 의존적이고 장기적인 비전이 부재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로 파편화된 미디어 부처가 각자 다른 정책 비전과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방송영상 분야의 정체성을 전문적으로 담보할 수 있는 방송영상혁신기구의 설립과 운영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해당 기구가 방송영상 분야의 씽크탱크 또는 컨트롤 타워로 역할 하며 미디어 발전기금의 통합적인 운영, 진흥 과제의 연구개발, 산업성과 공공성의 조화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넷플릭스나 디즈니+ 등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국내 장악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계속됐다.

이헌율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글로벌 미디어 안에서 한국 문화 콘텐츠의 다양성이 사라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 "우리 것을 우리 사회 안에서 키워내기 위해서는 방송혁신기구가 필요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주정민 전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국내 미디어 시장이 글로벌 OTT에 잠식되기 전에 실시간 방송이 지닌 가치에 대해 다시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검증된 정보가 유통되는 전통 미디어에 대한 보호와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는 미디어와 정보통신의 구분이 이제는 무의미하다고 짚으며 "소유경영 및 광고 규제의 우선 해소는 글로벌 미디어로 출발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