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 만에 '매우 높음' 단계에 도달
"특별방역강화대책 시행이 필요한 상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난주(11월21일∼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위험도가 전국 단위로 '매우 높음'이라고 평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매우 높음'이고, 비수도권은 '중간'이라고 진단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9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직전주(11월14일∼20일)엔 전국 위험도를 '높음'이라고 평가했지만, 한주만에 1단계 더 오르면서 최고 단계인 '매우 높음' 단계에 도달한 것이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위험도는 각각 직전주에 이어 2주 연속 '매우 높음', '중간'을 지속했다. 방대본은 "국내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는 양상으로, 추가적인 일상화 단계 이행은 불가능하다"며 "악화되는 추세를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강화대책 시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방대본은 지난 17일 코로나19 위험도를 3개 영역에서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주간 위중증 환자 수,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등 17개 평가 지표로 나눈뒤 매우 낮음·낮음·중간·높음·매우 높음 등 5단계로 평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