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기자 전화번호 공개' 추미애 수사 착수

경찰이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지난달 23일 추 전 장관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이날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이 단체는 "기사에 문제가 있다면 정정보도 청구, 언론중재위 제소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쳐야 함에도 이러한 절차를 모두 무시했다"며 고발장을 냈다.

한 인터넷 매체는 지난달 21일 성남 국제마피아파 핵심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추 전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들과 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젊은 기자님! 너무 빨리 물들고 늙지 말기 바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기자와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는 기자의 실명과 함께 연락처가 그대로 노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