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개 부스에 500개 기업 제품 전시·온라인 수출상담

대한민국 중소기업 종합전시회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 2021)'이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지페어 코리아는 국내 중소기업의 혁신제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관해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중소기업 종합전시회 '지페어 코리아 2021' 개막

행사장에는 600여개 부스가 마련돼 국내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500개사의 생활용품, 건강용품, 주방용품, 뷰티용품, 식품을 전시하고 홍보한다.

특히 특별기획관을 마련해 출품 제품의 테마별 기획전시, 참가기업의 제품설명회, 온라인마켓을 위한 쇼핑 라이브 체험 등을 진행한다.

40개국 400여명의 해외 바이어와 국내 250여명의 유통대기업 구매 담당자가 참여하는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도 열린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확대에 발맞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도 진행한다.

전시장 관람객이 참여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행사장 곳곳에 마련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페어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하면 현장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지페어 코리아 사무국 ☎031-259-6531∼4)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