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부적합' 인천 사월마을서 무신고 환경업체 6곳 적발

정부의 주민 건강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 내에서 신고 없이 폐수 배출시설을 운영한 업체가 인천시에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물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서구 사월마을 내 폐수 배출시설 운영업체 4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대기환경보전법이나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월마을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과 폐기물 처리시설 운영업체 각각 1곳씩을 단속했다.

이들 업체는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고 무단으로 폐수 배출시설 등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시 등은 사월마을 내 공장과 폐기물업체 165곳 가운데 신고 없이 시설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21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벌여 관련법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이번에 적발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직접수사를 진행해 업체 대표 등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관할 자치단체인 서구는 행정처분 등을 담당한다.

김중진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사월마을은 환경오염 물질을 유발하는 사업장들이 밀집한 지역"이라며 "앞으로도 서구청과 지속해서 단속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환경부는 2019년 11월 사월마을의 미세먼지 농도와 야간 소음도, 주민 우울·불안증 호소율 등이 높다며 주거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120여명이 거주하는 사월마을에는 제조업체, 도소매 업체, 폐기물 처리업체 등 150개가 넘는 공장이 운영되고 있다.

인근에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와 골재 적치장 등도 들어서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