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환자 방문에 백신패스 필수…18세 이하 등도 예외 없어"
병원갈때도 백신패스 필요?…진료땐 불필요·면회엔 필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전환 후 의료기관에 진료를 받으러 갈 때도 '백신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서)가 필요하다는 오해가 인터넷 상에 퍼졌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위드 코로나 전환 후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갈 때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는 필요하지 않지만, 입원환자를 면회하거나 간병하는 경우에는 꼭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진료 시엔 백신패스가 필요하지 않다"며 "병동에 입원한 환자를 면회하러 가거나 보호자로서 환자를 간병하는 경우 등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의료기관이 백신패스 제시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18세 미만 소아·청소년과 알레르기 반응 등으로 어쩔 수 없이 접종을 못 받은 사람은 헬스장이나 목욕탕 등에 적용되는 백신 패스의 예외로 둘 방침이지만, 의료기관 방문이나 간병 등에서는 이들도 예외가 인정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18세 미만의 소아·청소년이나 기저질환이 있어 접종이 불가능한 사람들은 의료기관 면회 혹은 간병시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

병원갈때도 백신패스 필요?…진료땐 불필요·면회엔 필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