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생산' 모더나 백신 풀린다…4분기 부스터샷 활용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사(社)의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첫 공급된다.

범정부 백신도입 TF(태스크포스)는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백신 초도생산물량(PPQ) 243만5천회분이 국내에 공급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날 삼바의 백신 제조시설에 대해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마쳤고, 같은 날 긴급사용승인을 하면서 국내에서 생산한 모더나 백신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

삼바가 이번에 공급하는 모더나 백신은 4분기 신규 접종과 2차 접종, 고위험군 대상 추가접종(부스터샷) 등에 활용된다.

삼바와 모더나 간 백신 위탁생산 계약은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계기로 이뤄졌다.

국내에서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AZ),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에 이어 모더나 백신까지 생산하게 되면서 국내에서는 바이러스 전달체(벡터), 합성항원, mRNA 백신 등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을 생산하게 됐다.

또 국내에서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공급하는 사례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위탁생산해 지난 2월부터 국내에 공급해 왔다.

류근혁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에 대해 "이번 도입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백신을 우리 국민이 접종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협력한 성과"라며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국내에 안정적인 백신 생산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우리나라가 전 세계 백신 공급에 기여하는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