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은 지역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 100명에게 총 2천만원 상당의 '핑크박스'를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광주은행, 여성 청소년에 2천만원 상당 보건·위생물품 전달

광주은행은 경제적인 이유로 여성 위생용품을 사는데 어려움을 겪는 여성 청소년을 지원하고자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핑크박스 with 광주은행'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핑크박스'는 광주은행 여직원들의 모임인 '개나리회' 회원들이 주도적으로 나서 여성 위생용품, 목욕용품, 선크림, 마스크 등 총 12종류의 보건·위생물품으로 구성해 직접 제작한 꾸러미다.

핑크박스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전달되며 개나리회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손편지에 응원 메시지도 담았다.

광주은행은 지난해도 1천500만원 상당의 핑크박스를 지역 여성 청소년에게 전달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상대적으로 비싼 보건 위생물품 구매를 어려워하는 청소년들의 사연을 듣고 여직원 모임과 함께 후원을 결심했다"며 "우리 지역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꿈을 키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