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박형준 시장 자녀 입시 의혹 검찰 고발

4·7 보궐선거 이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박형준 부산시장 딸 홍익대 미대 입시 관련 의혹이 최근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부산참여연대가 박 시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부산참여연대는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 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부산지방검찰청에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지난 4·7 보궐선거 때 박 시장이 자녀 홍익대 입시에서 부정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박 시장은 언론을 통해 자신의 자녀가 미대 입시에 응시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에 당시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는 해당 주장을 한 김승연 전 홍익대 미대 교수, 유튜버, 민주당 장경태 의원 등 6명을 허위사실 공표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하지만 김 전 홍익대 미대 교수가 수사를 받던 중 검찰이 박 시장 딸 관련 홍익대 해외유학생 입시전형에 응시한 서류를 확보해놓은 것을 봤다는 주장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최근 논란이 재점화됐다.

이에 부산 민주당도 이달 16일 성명을 내고 "박 시장이 선거법상 허위사실을 유포한 만큼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재부상한 자녀 입시 관련 의혹에 대해 박 시장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참여연대는 "여러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채 부산시장을 수행하고 있어 투명한 시정과 솔직한 시장이 되기를 기대하는 심정으로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