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서 5년간 7명 사망·61명 부상…28일 안전대책 토론회

최근 5년간 7명이 숨지고 61명이 부상한 부산항의 안전 대책을 마련하고자 정치권, 시민단체, 부산항운노동조합 등이 머리를 맞댄다.

부산참여연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안전한 부산항 구축을 위한 토론회'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 부산항운노조, 지역노동사회연구소가 부산참여연대와 공동 주최한다.

이숙견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활동가가 '항만물류 안전사고 발생 현황와 원인'을 주제로 발제하고, 손헌일 부산연구원 연구원이 '관할 기관의 안전사고 예방대책의 문제점'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도용회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 위원장,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구도형 부산항만공사 부장, 김형진 부산항운노조 총무부장이 토론회에 참여한다.

부산참여연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실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작년 10월까지 부산항만공사 관할 지역에서 7명이 숨지고 6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면서 안전한 부산항을 위한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