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계약 화이자 백신 284만3천회분 인천공항 도착

' />

우리 정부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20일 추가로 들어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284만3천회분이 이날 오전 1시 40분께 LH8408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 백신은 직계약 물량 6천600만회분 가운데 일부다.

루마니아 정부와의 백신 협력으로 확보한 물량까지 합치면 우리나라가 올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은 총 6천705만회분이다.

직계약 화이자 백신은 매주 정해진 물량이 순차적으로 들어오고 있다.

상반기에 총 700만2천회분, 7·8월에 총 1천408만3천회분이 국내에 들어왔으며 이날 도착분을 포함해 9월 들어서는 1천130만8천회분이 공급됐다.

화이자 외에 다른 제품까지 포함하면 이날까지 총 6천923만회분이 들어왔다.

정부가 개별 제약사 및 국제기구와 계약하거나 국제협력을 통해 확보한 백신은 모더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노바백스 5종 총 1억9천490만회분이다.

추진단은 "안정적인 백신 공급을 위해 지속해서 제약사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협의 후 신속하게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