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6일 서울중앙지검이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나선 데 대해 "신속한 진상규명이란 측면에서 중앙지검 수사가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중 수사' 지적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세 주체가 다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유기적 협력을 통해서 신속히 진상규명을 하는 건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중복, 혼선 여부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했다.

감찰 전환 가능성에 대해선 "대검에서 감찰에 가까운 조사가 진행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감찰로 전환할 필요가 있는지는 대검 감찰부가 판단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고발 사주 의혹은 현재 대검찰청 차원에서 진상조사가 진행 중이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미 강제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대검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등이 의혹 연루 혐의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7명을 고소한 사건을 전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에 배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