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청춘들을 위한 성장 드라마…오늘 웨이브 첫 공개
'유 레이즈 미 업' 윤시윤 "나를 갈아 넣은 작품"

고개 숙인 청춘들을 위한 재기발랄한 한 편의 성장 드라마가 펼쳐진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는 31일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고 첫 자체 기획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이하 '유미업')이 이날 공개된다고 밝혔다.

'유미업'은 6년째 공무원 시험에 낙방한 30대 백수가 발기부전을 치료하기 위해 찾은 비뇨기과에서 의사가 된 첫사랑을 만나며 벌어지는 성장 이야기를 담는다.

발기부전 환자 도용식 역을 맡은 배우 윤시윤(35)은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저를 정말 갈아 넣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작품에 대해서는 "(발기부전이라는 소재가) 큰 주제나 메시지를 드리기 위한 장치라고 생각한다"며 "궁극적으로는 당연하게 영원할 것처럼 생각했던 것을 잃어버린 것에 대한 이야기다.

이를 피하지 않고 스스로 두 발을 딛고 일어날 수 있느냐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용식이가 스스로 용기를 얻고 우뚝 서가는 과정이 귀엽고 재기발랄하게 그려지는데, 시청자분들도 그 모습을 응원하면서 자신만의 답을 발견해가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유 레이즈 미 업' 윤시윤 "나를 갈아 넣은 작품"

용식이의 첫사랑이자 주치의가 된 유능한 비뇨기과 의사 이루다 역을 맡은 안희연(29)은 "그전까지 드라마에서는 여성이 구해짐을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면, '유미업'에서는 루다가 용식이를 구하는 역할이라 멋있는 모습으로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웨이브의 첫 순수 오리지널 작품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모든 처음은 좋고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면서도 "공개된 1부를 살짝 본 결과 막중한 임무를 충분히 해냈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작품이 자신의 데뷔작이라고 밝힌 김장한 PD는 "소재 자체가 주목받을 만한 건 사실이지만, 생각보다 진지한 이야기이고 인간에 대한 성장을 다룬 이야기"라고 작품의 차별성을 설명했다.

이어 "저희 작품은 15세 관람가"라며 "(발기부전이라는 소재가) 단순히 흥미 요소로만 거론되지 않았으면 해서 조심스럽게 다루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김 PD는 또 "요즘 사회 갈등이 심화하는 원인이 자기와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관용이 부족한 사회가 돼버린 것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용식이를 통해 '조금 달라도 괜찮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포용력이 향상된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개인적 바람을 전했다.

'유 레이즈 미 업' 윤시윤 "나를 갈아 넣은 작품"

'유미업'에는 윤시윤, 안희연 외에도 박기웅, 김설진, 최대훈, 길해연 등이 출연한다.

웨이브에서 오늘 오후 3시부터 전편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