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장 "민주노총 위원장 영장 불응 유감"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30일 구속영장 집행에 불응하고 있는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해 유감을 밝혔다.

최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법원이 발부한 (구속) 영장이 있고 모든 국민은 거기에 응해야 하는데 (양 위원장이) 응하지 않아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법치주의 원칙에서 자유로울 사람은 없고, 동일한 불법행위에 대한 법 집행도 동일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상황이나 주변 여건을 고려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위원장은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집회시위법·감염병예방법 위반)로 이달 13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경찰은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한 중구 정동의 건물에서 18일 영장 집행을 시도했으나, 민주노총의 비협조로 무산됐다.

최 청장은 광복절 연휴 불법 집회에 대해 수사를 5건 진행중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6월 전국택배노조가 여의도에서 연 상경 집회와 관련해서는 "전체 31명 중 30명을 조사 중이다.

1명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최 청장은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의 심야 차량시위에 관해 "지난 6일 출석 조사를 했고, 보강 수사 후에 조속히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 비밀정보를 이용해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상가 주택을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최 청장은 "(특혜) 대출 등 관련해 오늘 중 (사건을) 배당해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