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늦게 결론…박범계 장관, 직접 발표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여부를 결정할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가 9일 오후 열렸다.

가석방심사위는 이날 오후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비공개회의를 열어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허용할지 논의에 들어갔다.

심사위 외부위원인 윤강열 서울고법 부장판사는 회의에 앞서 취재진에 "헌법과 법률에 따라서 심사하겠다"면서 "가석방 심사위는 오랫동안 쌓아온 실무 기준에 있는데 그에 따라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다른 외부위원들은 입을 닫은 채 회의장으로 향했다.

가석방 심사위는 총 9명으로 구성된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위원장을 맡고, 구자현 검찰국장·유병철 교정본부장, 윤웅장 범죄예방정책국장이 내부 위원으로 참석한다.

외부 위원은 윤강열 부장판사, 김용진 대한법률구조공단 변호사, 홍승희 원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백용매 대구가톨릭대 심리학과 교수, 조윤오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 등 5명이다.

위원들이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여부를 결정하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최종 승인한다.

결과는 오후 늦게 나올 전망이다.

박 장관이 직접 심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가석방 심사를 앞두고 정부과천청사 앞에서는 이 부회장의 가석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의 릴레이 시위가 벌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