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부터 '10부제 예약' 18∼49세, 30∼50분이면 예약완료 가능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시스템에서 시간당 200만명까지 예약이 가능해진다.

본인이 아닌 대리예약이나 동시접속은 허용되지 않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와 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먹통 사태' 등 오류 해결을 위해 민·관 협력으로 이같이 사전예약시스템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서버 확충과 재배치, 데이터베이스(DB) 효율화 등을 통해 원활한 접속이 가능해져 시간당 30만건에서 200만건까지 예약처리 성능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

추진단에 따르면 오는 9일 '10부제 예약' 형태로 시작되는 18~49세 일반 청장년층 사전예약 시 최대 인원이 동시에 접속해도 30~50분이면 예약이 끝난다.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예약일자를 열흘에 걸쳐 나누는 '10부제 예약'이 도입되면 예약 대상자는 이날 0시 기준 1천621만명 가운데 하루 최대 190만명(11.7%) 수준으로 유지돼 분산 효과가 생긴다.


10부제 예약 기반에서 '본인인증수단 다양화', '대리예약·동시접속 제한' 등도 도입돼 종전보다 원활한 접속이 가능하다.

본인인증은 휴대전화, 아이핀, 공동·금융인증서 등이 아닌 간편인증서를 통해 빠르게 할 수 있다.

카카오, 네이버, 패스(PASS)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인증서를 미리 발급받으면 예약이 쉬워진다.

특히 본인인증 수단별 혼잡 상황을 녹색(원활), 황색(지연), 적색(혼잡), 회색(선택 불가) 등 신호등 방식으로 한눈에 볼 수 있어 예약자가 혼잡이 없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또 과도한 대기를 막기 위해 대리예약은 허용되지 않으며, 한 사람이 여러 단말기로 동시에 사전예약을 시도할 경우 최초 본인인증이 완료된 단말기 이외에는 10분간 본인인증이 차단된다.

이 부분은 지난 3~4일 지자체 자율접종 사전예약에도 적용됐다.

3일을 기준으로 평균 5분 이후 대기 없이 원활한 접속이 가능했고, 1시간 동안 약 28만명(34%)이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진단은 '10부제 예약'을 시작하는 9일 전까지 본인인증 수단을 확대하고, 예약 시스템 접속 시 가장 큰 과부하 요소로 여겨졌던 본인인증 기능을 민간 클라우드로 이관할 계획이다.

이런 후속 조치가 완료되면 시간당 최대 처리 수준은 약 200만명까지 높아지고 예약대기 시간도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시간당 처리 수준은 100만건까지 가능하다.

앞서 정부는 사전예약시스템의 오류가 반복되자 관련 부처와 민간 전문인력을 포함한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문제 발생 원인을 분석하면서 보완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달 여러 차례 발생한 '먹통 사태'는 예약 시작과 동시에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려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스템이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접속 건수는 30만건 정도인데, 53∼54세 예약이 시작된 지난달 19일엔 1천만건에 달했다.

이는 KTX의 명절 예약 최대 건수는 약 300만건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에 정부는 각종 오류 발생을 막기 위해 민간 전문 검수팀을 투입하고, 국가정보원 및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모의해킹 등을 통해 우회접속 문제 발생 우려에 관해서도 점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