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89명 감염…병의원·미용실서 새로운 집단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에서도 새로운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했다.

인천시는 지난달 31일 0시부터 1일 0시까지 소규모 집단감염과 관련한 7명을 포함해 모두 8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연수구 병의원'과 관련해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병의원에서는 지난달 28일부터 10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누적 확진자는 모두 13명이다.

'부평구 미용실'과 관련해서도 새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지난달 18일부터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전날 1명이 자가격리 중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집단감염인 '미추홀구 PC방', '인천 운수업 종사자', '서구 주점'에서도 1명씩 감염자가 늘어 누적 확진자는 각각 18명, 8명, 121명이 됐다.

집단감염 관련 7명을 제외한 신규 확진자 중 59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해외에서 입국한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1명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연수구 27명, 미추홀구 18명, 남동구 13명, 부평구 11명, 서구 9명, 중구·계양구 각 5명, 강화군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71개 가운데 48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451개 중 293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102만9천393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9천149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