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울산, 경남 지역 19개 기관 참여하는 초광역 보건의료 디지털 벨트 조성

부산테크노파크(원장 김형균)는 29일 지역대학, 의료기관 및 공공기관과 ‘동남권 보건의료 빅데이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19개 기관이 참여해 ‘초광역 보건의료 디지털벨트’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보건의료 빅데이터산업 육성을 위한 다자간 협업의 기초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참여 공공기관은 부산테크노파크, 울산테크노파크, 경남테크노파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부산지원 및 창원지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창원산업진흥원, 경남김해강소특구, 대학으로는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 경상국립대학교 산학협력단, 마산대학교, 인제대학교 산학협력단이다.의료기관은 부산대학교병원, 삼성창원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울산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이다.

주요 협약 내용은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역산업 신부가가치 창출 △빅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양성 및 창업지원 △산학협력 연구 △워크숍, 세미나 및 심포지엄 공동 개최 등이다. 지역사회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동남권 보건의료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협약기관 담당자로 구성된 클러스터 실무협의회 발대식을 가졌다.

김형균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은 “부산지역은 지역의료 인프라가 매우 잘 조성되어 있는 곳”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창출과 관련 신산업 육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