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73명 신규 확진…역대 4위 기록

서울에서 27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73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8일 밝혔다.

이는 역대 4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역대 1∼3위 기록은 638명(13일), 604명(20일), 583명(6일)으로, 1∼4위 모두 이번 달 화요일이었다.

27일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전(26일) 351명보다는 222명 많다.

이는 요일에 따른 검사인원 변동의 영향이다.

서울의 하루 검사인원은 지난 금요일(23일) 7만5천542명에서 24일 4만5천455명, 25일 2만9천461명으로 줄었다가 26일에는 7만898명으로 다시 증가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대개 하루 뒤에 나온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말 300명대로 올라선 뒤 이달 들어 6일 583명, 13일 638명 등 역대 최다 기록을 2차례 경신했으며, 최근에는 하루 500명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5명이었고 나머지 568명은 국내 감염이다.

28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6만2천881명이다.

이 중 7천306명이 격리 치료 대상이며, 5만5천44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2명이 추가돼 누적 531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