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440㎡ 공간 마련…전시 전까지 불상은 '휴식'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 10월 28일부터 함께 만난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재로 꼽히는 국보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두 점이 올가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상설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10월 28일 상설전시관 2층 440㎡ 규모 공간에서 선보일 반가사유상 전시를 앞두고 불교조각실에 있던 국보 제83호 반가사유상을 수장고로 옮겼다고 26일 밝혔다.

국보 반가사유상은 보통 국보 제78호와 국보 제83호로 불리는데, 박물관은 두 불상을 교체 전시해 왔다.

2015년 '고대불교조각대전'에서 11년 만에 두 점을 동시에 전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반가사유상은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무릎 위에 얹고 손가락을 뺨에 댄 채 생각에 잠긴 자세를 한 불상으로, 생로병사를 고민하며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 태자의 모습에서 비롯됐다고 전한다.

새롭게 마련하는 반가사유상 전시실은 불상이 지닌 '미소'와 '사유'를 전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박물관은 전시실이 들어설 기증관 일부를 6월에 폐쇄하고, 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두 불상을 나란히 전시할 생각이지만, 아직 최종적인 배치 방법이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박물관은 지난 20일 휴식에 들어간 국보 반가사유상의 상태를 점검하고, 촬영과 조명 테스트 등을 한다.

반가사유상 이동 모습을 촬영한 영상은 국립중앙박물관 유튜브 계정을 통해 볼 수 있다.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 10월 28일부터 함께 만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