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중 결정 수도권에 경기장 80%…"대회 열기 식을 가능성"
"올림픽 성공 개최 후 총선거 승리 방정식이 무너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경기 대부분 무관중…스가 연임 구상에 타격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도(東京都)에 4번째 긴급사태 발령이 결정되면서 도쿄올림픽 전체 경기의 80%가 무관중으로 개최되게 됐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7.23~9.5) 성공 개최 후 올해 가을 중의원을 해산하고 이어진 총선거를 승리로 이끌어 연임에 성공한다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구상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9일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쿄와 가나가와(神奈川)·사이타마(埼玉)·지바(千葉) 등 수도권 1도(都)·3현(縣)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경기의 무관중 개최가 전날 결정됐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참여한 5자 협의와 이어진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회에서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

9개 도도현(都道縣·광역자치단체)에 있는 도쿄올림픽 42개 경기장 중 25개는 도쿄도에 집중돼 있다.

수도권 1도·3현에 있는 경기장은 34개로 80%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전날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에 12일부터 긴급사태를 재발령하고,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현에 적용되고 있는 '감염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는 시한(11일)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긴급사태나 중점조치 대상 지역이 아닌 미야기(宮城)·후쿠시마(福島)·시즈오카(靜岡) 등 3현은 경기장 정원의 50% 범위에서 최대 1만명까지 수용한다는 기존 관중 수용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바라키(茨城)현은 주간에 학생 단체 관람만 허용하고, 야간에는 무관중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홋카이도(北海道)는 관중 수용 방침을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은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개막이 1년 연기된 데 이어 개·폐회식을 비롯해 대다수 경기가 무관중으로 열리는 매우 이례적인 형태로 치러지게 됐다.

수도권 경기장 무관중 결정으로 패럴림픽을 포함해 약 900억엔(9천400억원)으로 추정되던 입장권 수입은 대폭 감소하게 됐다.

의료진이나 자원봉사자 운영 규모는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올림픽 경기 대부분 무관중…스가 연임 구상에 타격

요미우리에 따르면 도쿄도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재발령되고 도쿄올림픽이 사실상 무관중으로 열리게 되자, 집권 자민당 내에선 가을 총선거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스가 총리와 자민당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개최의 여세를 몰아 총선거에서 승리한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었다.

그러나 올림픽이 무관중으로 개최되면 대회 열기가 식을 수 있다는 우려다.

산케이신문도 도쿄도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4번째 긴급사태가 선포된 것을 두고 "스가 총리의 중의원 해산 전략에 점점 암운이 드리운다"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여당 내에선 '선거의 얼굴'로서 (스가) 총리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면서 지난 4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와 최근 도쿄도 의회 선거 등에서 여당이 잇따라 패배한 사실을 거론했다.

아사히신문은 도쿄도 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최우선으로 삼은 스가 정권의 대응에 미비점은 없었는가.

총리의 정치적 책임이 크게 제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9월 자민당 총재, 10월 중의원 임기 만료를 맞아 총리는 이번 여름에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실현해 중의원 해산·총선거에서 승리한다는 생각"이라며 "그러나 그런 방정식이 무너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