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검사 소개 부분 도의적 책임…다른 부분은 차후 해명"
특검보 2명도 사의 표명…文대통령, 후임 특검 임명해야
'포르쉐 의혹' 박영수 특검 사의 표명…"중도퇴직 죄송"(종합)

수산업자 김모(43·수감 중)씨로부터 포르쉐 차량 등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박영수 특별검사가 7일 사표를 냈다.

박 특검은 이날 취재진에 낸 입장문에서 "더는 특검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논란이 된 인물의 실체를 파악하지 못한 채 이모 부장검사에게 소개해준 부분 등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그 외 사실과 다른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차후 해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상황에서 특검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퇴직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의 추천으로 임명된 특별검사보 2명도 함께 사의를 표했다.

박 특검은 "특검 조직을 재편할 필요가 있고, 특검 궐위 시 특검보가 재판 등 소송 행위를 독자적으로 할 수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후임으로 임명될 특검이 남은 국정농단 재판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인수인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 특검은 이어 "수많은 난관에도 지난 4년 7개월간 혼신을 다해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실체가 규명되게 노력했다"며 "이 같은 일로 중도 퇴직하게 돼 아쉬운 마음 금할 길이 없고 죄송하다"고 유감을 표했다.

박 특검은 김씨에게서 포르쉐 차량을 제공받고, 명절에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특검은 지난 5일 "3년 전 전직 언론인 송모씨를 통해 김씨를 청년 사업가로 소개받아 2∼3회 식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또 "명절에 3∼4차례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았으나 고가이거나 문제 될 정도의 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포르쉐 차량을 무상으로 제공받았다는 의혹에는 "김씨가 이모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운영하는 렌터카 회사 차량 시승을 권유했고, 이틀 후 반납했다.

렌트비 250만원은 이 변호사를 통해 김씨에게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박 특검이 렌트비를 지급한 시기가 김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던 시점이라 박 특검 해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 특검이 사표를 내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의 남은 공소 유지를 담당할 새 특검을 임명해야 한다.

국정농단 특검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특검이 사퇴서를 제출하는 경우 지체없이 이를 국회에 통보하고 임명 절차에 따라 후임 검사를 임명하게 돼 있다.

후임 특검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의 파기환송심,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에 대한 3심의 공소유지를 맡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