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 도청 앞 기자회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는 22일 "제주도는 전체 버스 기·종점에 버스 노동자 휴게실과 화장실을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제주 버스 기·종점에 기사 휴게실·화장실 설치하라"

이들은 이날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버스는 도민의 안전한 이동을 위한 필수공공재"라며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버스 노동자가 제대로 쉬지 못하고 운행에 나설 경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버스 대수가 적은 기·종점에는 휴게실과 화장실이 아예 없고, 있더라도 부실해 쉬는 시간에 버스에서 머물러야 하는 실정"이라며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주변 상가나 관광지 화장실을 눈치 보면서 찾아다녀야 하는 형편"이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2017년 버스준공영제 도입 후 4년 동안 엄청난 혈세를 쏟아부었지만, 버스 노동자의 현실은 바뀌지 않았다"며 "제대로 쉬지도 못하는 버스 노동자에게 친절을 기대하는 것은 우물에서 숭늉 찾는 격이다.

생리현상 해결에 급급한데 어떻게 안전 운전을 기대하겠는가"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제주도가 7월부터 3개월간 운영하는 대중교통 도민 모니터링 항목에 버스 노동자 편의시설 실태가 포함돼있긴 하지만,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서는 부족하다"며 "버스 기·종점 실태를 전수조사해 전체 기·종점에 버스 노동자 전용 휴게실과 화장실을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제주 버스 기·종점에 기사 휴게실·화장실 설치하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