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관계자·예체능 강사도 백신 우선 접종 추진
2학기 학교방역 인력 최대 6만명 배치…급식실 칸막이 설치 확대

2학기 전면 등교를 앞두고 교육부는 일선 학교에 방역 인력을 최대 6만명 투입한다.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취약 고리가 될 수 있는 급식 방역을 위해서는 칸막이 설치를 확대하고 방역 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을 발표했다.

전면 등교로 학교 밀집도가 높아지는 2학기를 앞두고 교육부는 여름방학 중 학교 방역 체계를 철저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우선 학교 수요 조사를 토대로 2학기 방역 인력 5만명을 일선 학교에 지원한다.

이를 위해 총 1천617억원을 투입한다.

개학 이후에도 추가 수요 조사를 거쳐 약 1만명 규모의 추가 방역 인력을 확보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올해 1학기에 학교에 배치된 방역 인력(4만9천명)보다 2학기에 총 1만1천명 늘어나는 셈이다.

급식 방역에 대해서는 칸막이 설치 확대, 지정 좌석제 운영 등으로 식사 환경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거리두기 단계별 급식소 방역 관리 방안도 마련해 2학기 개학 전 각 학교가 자체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개편된 새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급식실 칸막이를 설치할 경우 급식실 내 모든 자리에 앉을 수 있다.

칸막이가 없는 경우 1m 이상 거리두기를 유지하거나 한 칸 띄어 앉아야 한다.

거리두기 3단계에선 칸막이를 반드시 설치하고 한 칸 띄어 앉기도 병행해야 한다.

일반식 대신 간편식 등으로 식단도 조정해야 한다.

거리두기 4단계가 되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돼 급식도 중단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2학기 투입되는 방역 인력 중 급식 도우미를 집중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학기 학교방역 인력 최대 6만명 배치…급식실 칸막이 설치 확대

백신 접종과 관련해 교육부는 8월까지 최대한 많은 학교 구성원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7∼8월에는 유·초·중·고교 교직원, 고3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n수생의 접종이 예정돼 있다.

초·중·고 방과 후 강사도 이 시기에 백신을 접종한다.

여기에 더해 교육부는 입시 담당 대학 관계자와 대입 예체능 학원강사의 3분기 우선 접종을 위해 질병관리청과 협의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교육부는 2학기 개학 전후 3주에 걸쳐 '학교·학원 집중 방역 주간'을 운영한다.

5월 서울·울산·인천에서 시범 운영한 이동식 유전자 증폭(PCR) 검체팀을 7월까지 경기·경북·경남에서 운영하고, 학원발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7∼8월 학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 PCR 검사도 시행한다.

코로나 우울 등에 대응하기 위해 확진·완치 학생에게 정신 건강전문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신 건강 위험군 학생에겐 300만원씩 병·의원 치료비도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