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자가격리 5명 등 11명 신규 확진…진정세 유지

대구에서 주점 관련 6명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이 더 나왔다.

18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488명으로 전날보다 11명이 늘었다.

주소지별로 달서구 7명, 수성구 3명, 북구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5명은 수성구 들안길 소재 바(Bar) 관련 n차 감염자들이다.

모두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지난달 31일 종업원 1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된 데 이어 다른 종업원, 손님, n차로 이어져 누적 확진은 92명으로 늘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확인된 유흥주점 관련 n차 감염자도 1명이 나왔다.

관련 누계는 372명이다.

또 수성구 범어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상가 내 대형 휘트니스센터와 관련해 확진자가 1명이 더 나왔다.

이 휘트니스센터에서는 지난 10일 학원 강사로 일하는 회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2일, 13일, 15일에도 1명씩 확진돼 누계가 5명이 됐다.

북구 태전동 소재 PC방 관련해서도 확진자 1명이 더 나와 누적 확진이 7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 환자는 244명으로 전국 9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분산 입원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