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서 피워라"에 "제 마음이잖아요, 꼰대 같다"
지하철서 담배 피우고 폭행까지, '무개념' 30대

서울 지하철 열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이를 말리던 시민에게 폭력까지 행사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달 7일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지난달 7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월 30일 오후 6시 30분께 당고개행 4호선 열차에서 마스크를 내린 채 담배를 피우고 침을 뱉다가 한 승객의 손에 이끌려 수유역에 내린 뒤 다른 시민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지난 5일 59초 분량의 영상으로 유튜브에 올라와 알려졌으며, 현재까지 조회수 약 240만회를 기록 중이다.

영상에는 A씨가 열차 출입문을 등지고 서서 담배 연기를 뿜자 한 승객이 담배꽁초를 빼앗고, 이내 A씨는 담뱃갑에서 새 담배를 꺼내 피우려다 제지당하는 장면이 담겼다.

A씨는 "나가서 피우셔야지"라는 말에 "제 마음이잖아요.

솔직히 연기 마신다고 피해 많이 봐요?"라고 맞섰다.

다른 승객도 항의하자 "도덕 지키는 척한다.

꼰대 같다, 나이 처먹고"라며 욕설을 하는 장면도 담겼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신고를 받은 역무원과 지하철보안관이 출동해 A씨를 경찰에 폭행 현행범으로 인계했다"고 말했다.

그는 승강장에서도 흡연을 하려다 제지당했다고 공사는 전했다.

공사 측은 영상을 토대로 A씨에게 철도안전법 위반(객실 내 흡연)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가 추가로 있다고 보고 자치단체에 과태료 부과를 요청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