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결합 KT경리나라 이어 기업별 맞춤형 플랫폼 서비스 출시 예정
KT, 웹케시그룹에 236억원 지분투자…B2B 핀테크시장 공략

KT는 핀테크기업 웹케시 그룹과 전략적 지분투자 및 기업간거래(B2B) 금융사업 협력에 대해 계약했다고 17일 밝혔다.

웹케시 그룹은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 '경리나라'를 개발하는 등 B2B 핀테크 분야를 주도하는 기업이다.

KT는 웹케시 그룹에 속한 웹케시, 비즈플레이, 로움아이티 등 3개사를 대상으로 236억의 지분을 투자한다.

이는 올해 4월 기업소비자간거래(B2C) 금융기업 뱅크샐러드 지분 투자에 이은 두 번째 금융기업 투자다.

이로써 KT는 케이뱅크, BC카드, 뱅크샐러드, 웹케시 그룹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B2C·B2B 금융시장을 아우르는 사업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핀테크 시장은 지난 6년간 연평균 22.4% 성장한 데 이어 최근 기업의 디지털전환 가속화에 따라 앞으로도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양사는 KT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플랫폼 기술력 및 유무선 인프라와 웹케시 그룹의 기업 핀테크 서비스를 연계해 기업별 맞춤형 신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고 솔루션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우선 웹케시 그룹이 보유한 '경리나라', '비즈플레이' 솔루션에 KT AI와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한 'KT경리나라'와 'KT비즈플레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나아가 KT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상품을 선보이는 등 기업 수요에 맞는 다양한 버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지원 솔루션 'KT세모가게'도 이달 중 출시한다.

향후 KT는 이를 그룹 서비스와 연계한 소상공인 통합 디지털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KT, 웹케시그룹에 236억원 지분투자…B2B 핀테크시장 공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