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사방댐 공사장 거푸집 붕괴…근로자 3명 중경상(종합)

충북 충주의 사방댐 공사장에서 거푸집이 무너져 근로자 3명이 다쳤다.

1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충주시 앙성면 영죽리 사방댐 공사장의 거푸집이 무너지면서 토사 등이 흘러내렸다.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중상, 1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현장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중 거푸집이 무너지면서 구조물과 토사 등에 깔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충주 사방댐 공사장 거푸집 붕괴…근로자 3명 중경상(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