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맘편히 장사하고픈 상인 모임', 참여연대 등이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손실 추산자료 공개와 보상 방안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중소상인과 자영업자가 겪은 손실 규모의 추산 자료를 공개하고 당사자 입장을 반영한 손실보상 방안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여당이 손실보상 소급적용에 대해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코로나19 손실추계자료와 소급 보상·지원의 규모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손실보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여 논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명확한 추계자료를 공개하지 않아서 발생한 혼란"이라며 이날 오후 2시 국회 중소벤처기업소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정부가 코로나19 손실추계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중소상인 등 당사자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면담을 요구했다.

자영업자·중소상인 "코로나 손실 자료공개·보상" 요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