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개인정보보호·인공지능 등 신기술 관련 정책 논의
개인정보위, 아태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관장 협의체 포럼 개최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19개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관이 참여하는 '제55차 아시아·태평양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관장 협의체(APPA) 포럼'을 16∼18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APPA는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싱가포르, 필리핀, 멕시코, 페루, 호주, 뉴질랜드 등 아·태 지역 12개국의 19개 기관이 참여하는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 협의체로, 1992년에 설립됐다.

APPA 포럼은 12개 회원국과 초청국이 각국의 개인정보 정책 동향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로, 매년 상·하반기에 2차례 열린다.

이번 포럼은 개인정보위가 지난해 8월 개인정보보호 정책 총괄 중앙행정기관으로 출범한 이후 처음 주관하는 국제행사로, 김부겸 국무총리의 축사와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각국 개인정보정책 동향을 공유하는 필수 세션과 국제적 이슈를 논의하는 주제발표 세션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 세션에서는 인공지능·디지털 신원·생체인식정보 등 신기술과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동 개인정보보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사회의 개인정보보호 이슈, 디지털 경제발전과 개인정보보호·활용 등이 다뤄진다.

이 가운데 디지털 경제발전과 개인정보보호·활용 부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네이버 등 주요 산업계 인사가 참여해 디지털경제 시대 규제환경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코로나19로 각국이 직면한 뉴노멀 시대와 디지털 전환에 따른 개인정보 이슈에 대한 경험 및 협력방안을 이번 포럼에서 공유하고, 이를 개인정보 정책에 반영하는 한편 APPA 회원기관 간 연대와 협력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