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 "수년전 금전거래, 뇌물수수 사실무근"
수천만원 수뢰 혐의 부산경찰청 총경 직위해제

수천만원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입건된 부산경찰청 소속 총경이 직위해제 됐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장급 경찰 간부다.

부산경찰청은 수뢰 혐의로 입건한 A 총경을 지난 11일 직위를 해제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뇌물수수 등 혐의로 A 총경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 총경은 수년 전 한 사업가로부터 뇌물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 총경이 수사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사업가로부터 돈을 받았을 개연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총경은 수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인과 수년 전 금전 거래가 있었고 이번 일이 터지기 훨씬 전에 모두 갚았기 때문에 뇌물수수는 사실무근"이라며 "금전 거래도 사건이나 업무와 전혀 관련이 없는 개인적인 것이며 이와 관련해 불법 행위를 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