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심고 김치 전달하고…강원랜드 봉사활동 '훈훈'

강원랜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농촌 일손 돕기, 김치 전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강원랜드 직원들은 외국인 입국 제한으로 인력난을 겪는 정선군 여량·임계면 일대를 찾아 세 차례 농촌 일손 돕기를 했다.

직원들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고추와 콩을 심으며 일손을 보탰다.

카지노영업실 테이블 A팀 봉사단은 지난 20일 김치 50포기를 손수 만들어 아동 보육시설인 영월 요셉의 집과 은총의 집에 전달했다.

콩 심고 김치 전달하고…강원랜드 봉사활동 '훈훈'

테이블 C팀 봉사단도 지난 17일 태백지역 홀몸 어르신들을 방문해 밑반찬과 생필품을 전달하고 위로했다.

김창완 강원랜드 사회가치실현실장은 21일 "코로나19로 대규모 봉사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작지만 큰 나눔을 실천해준 직원들이 고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