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부두에서 작업 중 숨진 고 이선호 씨를 추모하는 시민 분향소가 17일 경기 평택역 광장에 설치됐다.

평택역에 이선호씨 분향소 설치…진상 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고 이선호군 산재사망 대책위원회'와 민주노총 경기본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경기운동본부 등은 이날 평택역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사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대책위 등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선호 군의 사망은 우발적인 사고가 아닌 기업 살인"이라며 "중대 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업무에 일용직을 채용하고 안전수칙 점검 없이 최소한의 인력으로 인건비를 줄이는 것은 곧 산재 살인을 예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고 진상은 신속하게,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며 "고용노동부는 평택항 전체를 특별근로감독 지구로 지정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이선호 씨는 지난달 22일 평택항 부두 화물 컨테이너 날개 아래에서 나뭇조각 등을 치우는 작업을 하다가 300㎏에 달하는 날개에 깔려 숨졌다.

현행법상 일정 규모 이상의 컨테이너 작업을 할 때는 안전관리자와 수신호 담당자 등이 있어야 하지만 당시 현장에는 배정돼 있지 않았고, 당시 이씨는 안전 장비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평택역에 이선호씨 분향소 설치…진상 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