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수색팀 측 "휴대전화 없다는 게 잠정적 결론"
한강 실종 의대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들/사진=연합뉴스

한강 실종 의대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들/사진=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 모(22) 씨의 사건과 관련해서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찾아 나섰던 민간자원봉사팀이 수색을 종료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간수색팀 '아톰' 관계자는 "민간 잠수팀 UTR 소속 4명 등 도합 10명이 오전 10시부터 6시간 동안 지상·수중 수색을 했고 (손 씨 친구 A 씨의 휴대전화인) 아이폰이 아닌 기종 2대를 찾았다"고 밝혔다.

또 해당 관계자는 "이미 찾아본 곳도 교차 수색했다"며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 휴대폰은 이곳에 없다는 게 우리의 잠정적인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수색 활동은 오늘로 종료한다"고 덧붙였다.

민간 잠수사들은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총 사흘간 탐지장비로 물속을 수색한 결과 5대의 휴대전화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 한 사립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중이었던 손 씨는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엿새 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께 실종장소인 반포한강공원에서 민간구조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