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이하 의기협)는 14일 '코로나19 위기 장기화·국민 소통과 집단 면역'을 주제로 발족 기념 심포지엄을 열었다.

의기협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중보건 위기가 2년 넘게 지속하는 상황에서 의학, 보건복지, 바이오·제약 분야 담당 기자들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는 인식에서 협회 설립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은 총 2개 세션과 종합 토론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세션은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가 좌장을 맡아 의학기자들의 국민 소통을 살펴봤다.

의학바이오기자협회 창립…"코로나19 위기속 소통 창구될 것"

발표는 이미지 동아일보 의학전문기자,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두 번째 세션은 강대희 서울의대 예방의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코로나19 집단면역이 언제쯤 가능할지 전망해봤다.

발표는 김성한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홍정익 질병관리청 예방접종기획단 접종기획팀장, 우정원 제넥신 대표이사가 맡았다.

김길원 의기협 준비위원장(연합뉴스 의학담당기자)은 "의학전문기자들이 국민에게 코로나19의 실체적 진실을 알리는 데 얼마나 역할을 했는지 의문이 든다"며 "국민을 위해 이념에 치우치지 않는 올바른 기사를 쓰고, 감염병 극복의 주요 축인 의료계, 정부, 바이오·제약 분야의 원활한 소통을 돕는 창구 역할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영상 축사에서 "오늘 심포지엄으로 국민, 정부, 전문가, 이해관계자 등의 소통에 있어 언론이 중심을 잡고 더 큰 역할을 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은 유튜브에서 온라인 생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