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대의원대회서 올해 교섭안 확정…최장 65세로 정년연장 검토
차세대 차종·친환경차 주요부품 개발·생산 시 국내공장 우선배치안 마련
현대차 노조, 국내 일자리 지키기·사무직 처우 개선 논의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기존 일자리 유지와 정년연장, 임금 9만9천원 인상 등을 담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요구안 확정 절차에 들어갔다.

노조는 12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올해 임단협 요구안 논의를 시작했다.

노조 집행부가 마련한 요구안은 신사업 변화에 대응한 기존 일자리 지키기와 최고 만 65세로 정년연장 등을 통한 고용불안 해소에 방점을 찍었다.

또, 최근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를 중심으로 사무·연구직 노조가 출범한 것을 의식한 듯 사무직 근로조건 개선 방안도 검토한다.

노조는 우선, 사측이 차세대 차종이나 친환경 차 관련 주요 부품을 개발, 생산할 때는 국내 공장 우선 배치를 원칙으로 하는 방안을 상정했다.

이는 수소차, 전기차 등으로 산업이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내연기관 차량보다 부품 수가 줄어들어 일자리가 감소하게 되는 불안감을 반영한 것으로 본다.

즉, 해외 전략 차종이나 해외 특수성이 반영된 부품을 제외하고는 일자리 감소 시 해외공장부터 적용되도록 한 것이다.

사무·연구직 일자리 유지를 위해선 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시 국내 연구소에서 개발을 원칙으로 한다는 문구도 검토안에 넣었다.

노조는 기존 일자리 유지를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의 '산업전환에 따른 미래협약'을 사측에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또, 기존 만 60세인 정년을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 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바꾸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대로 통과하면 최장 만 65세로 정년을 연장하는 안을 사측에 요구하게 된다.

현대차 노조, 국내 일자리 지키기·사무직 처우 개선 논의

연구직과 일반사무직 요구도 담았다.

고경력 연구·일반직 직원 처우를 개선하고, 시간외 수당을 미리 정해 놓고 일괄 지급하는 포괄임금제 폐지를 검토한다.

또, 일정 근무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업무용 컴퓨터가 꺼지도록 하는 방안과 학자금 대출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을 논의한다.

올해 임금 안은 상급 단체인 금속노조 결정에 맞춘 월 9만9천원(정기·호봉승급분 제외)을 요구할 전망이다.

이와 별도로, 성과금 30%를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노조는 14일까지 이어지는 대의원대회에서 요구안을 확정하고 늦어도 6월 초 사측과 상견례를 열 계획이다.

올해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나름 선방한 성과 등을 두고 노사가 줄다리기할 것으로 예상한다.

정년연장과 성과금 규모 등에서 갈등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본다.

올해 들어 반도체 부족으로 일부 공장이 휴업하는 등 외부 여건도 교섭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노사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위기 속에 임금 동결, 무분규 타결을 끌어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