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공장 대구로 통합…전기차 주력제품 집중 생산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가 대구에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자동차부품업체 이래AMS 대구시와 대규모 투자협약

대구시는 12일 이래AMS와 전기차 부품공장 설비 투자, 자율주행 부품과 오픈플랫폼 개발·양산에 관한 투자협약(MOU)을 했다.

2019년 6월 대구시와 이래AMS가 첫 일자리 상생 협약을 한 지 약 2년 만이다.

이래AMS는 2024년 5월까지 821억 원을 투자하고 118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충북 진천과 대구에서 각각 만들던 전기차용 주력 제품인 하프샤프트(동력전달장치) 생산 라인을 대구공장으로 통합하고 설비 투자로 집중 생산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오는 9월까지 진천공장을 달성1차산업단지 내 대구공장으로 모두 이전하면 외주인력 150명을 포함해 직원 250명도 대구로 옮겨오게 된다.

이번 투자를 통해 이래AMS는 자율주행 관련 제품인 ADAS(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 ESC(전자식 주행 안정화 컨트롤) 생산을 확대하는 한편 전기차 관련 신산업 분야 제품인 e-Axle(전기 구동 시스템), VCU(차량 제어장치), EV 오픈플랫폼을 개발·양산하기로 했다.

이래AMS는 하프샤프트를 중심으로 2018년 1조 4천억 원, 2020년 1조 원 등 대규모 수주를 이어오고 있다.

앞으로 미래 차 매출 비중을 늘려 2025년에 관련 매출 1조 원, 수주 2조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래AMS가 자금 악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며 "대구를 대표하는 미래 차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지역 업계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투자 지원과 관련 산업 육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