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출시, 저탄소 실천 활동에 따라 우대금리 제공
판매금액 일부 지역 환경 개선 사업 기금으로 조성
BNK김지완 회장, 부산은행 안감찬 은행장, 적금 1호 가입
부산은행, 지역 상생형 친환경 금융상품 '저탄소 실천 예적금' 출시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왼쪽)은 11일 오전 본점 영업부를 방문해 ‘저탄소 실천 적금’을 1호로 가입했다. BNK금융그룹 제공.

부산은행이 지역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지속가능금융을 실현하고,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정책에 적극 참여한다.

BNK부산은행은 11일 지역상생형 친환경 금융 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적금’을 출시했다.

‘저탄소 실천 예·적금’은 저탄소 실천 활동 이행에 따라 우대금리를 제공하고, 판매금액의 일부를 부산지역 환경 개선 사업 기금으로 조성한다.

가입기간별 기본금리에 저탄소 실천 활동에 따른 우대금리(최대 0.5%포인트)를 더하면 예금은 최대 1.4%, 적금은 최대 1.5%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저탄소 실천 활동에는 탄소 포인트제 참여 인증, 친환경 자동차 보유 인증, 친환경 기업 인증, 신용(체크)카드 대중교통 이용실적 등이 있다.

가입기간은 6개월부터 36개월까지 일 단위로 가입이 가능하다. 예금 가입금액은 300만원 이상 3억원 이하, 적금은 월 1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불입할 수 있다.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과 안감찬 부산은행장은 이날 본점 영업부에서 지역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저탄소 생활 실천 문화 확산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적금을 가입했다.

안감찬 은행장은 “부산시와 협력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저탄소 생활 실천 문화 확산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친환경 그린뱅크로서 다양한 친환경 금융 상품 및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지난 10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저탄소 생활 실천 업무협약’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부산시와 부산은행은 각 소속직원들에게 탄소포인트제 가입을 통한 저탄소 생활 실천을 홍보하고 권장하는 등 성공적인 협약 모델을 발굴하고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