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남해안·남중권 공동유치 건의문도 채택
경남도의회, 후쿠시마오염수 대응·남강댐 피해대책 특위 구성

경남도의회는 11일 열린 제385회 임시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 당사국이 될 것이 자명하다"며 오염수 방류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고 피해 어업인에 대한 종합 대책 수립 등을 위해 특위를 구성한다고 명시했다.

특위는 도내 해역에 대한 오염수 유입 여부를 감시하고 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을 강화하는 등 활동을 할 계획이다.

특위 위원은 국민의힘 황보길 의원을 포함한 15명이다.

활동기간은 1년이지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연장할 수 있다.

국민의힘 박정열 의원이 대표발의한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안전성 강화)사업에 따른 대응 추진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도 채택됐다.

특위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에 따른 방류량 증가로 남강댐과 인접한 사천·남해·진주·하동·의령·함안·창녕지역 등에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출범했다.

오는 20일 열릴 제2차 본회의에서 10여명 규모로 위원을 선임하고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최근 출범한 COP28(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 공동유치를 위한 특위는 이날 COP28 개최지를 경남과 전남의 공동권역인 남해안, 남중권으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건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건의문은 20일 2차 본회의 의결을 거쳐 청와대, 국회, 환경부 등 주요 부처에 송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