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희망급식 바우처 지원' 사업
편의점서만 사용 가능…구매 가능 도시락 등 나트륨 함량 높아
원격수업 서울 학생에 편의점서 점심 사 먹도록 10만원 준다

원격 수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학생들의 결식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편의점에서 도시락 등으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급한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의 '희망급식 바우처 지원'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등교하지 않고 원격수업을 하는 서울의 초·중·고 학생 약 56만 명 중 희망자에게 개인당 10만 원을 제로페이 모바일 포인트로 지급한다.

중복 지원을 막기 위해 매일 등교하는 초 1·2학년, 고3, 특수학교·소규모학교, 긴급돌봄 참여 학생과 탄력적 희망급식 신청 학생, 서울시가 지원하는 아동급식카드인 꿈나무카드를 받는 저소득층 자녀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바우처는 편의점 6곳(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이마트24)에서 이달 20일부터 7월 16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식약처·식품영양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한 10개 군(도시락, 제철 과일, 흰 우유, 두유, 채소 샌드위치, 과채주스, 샐러드, 떠먹는 요구르트, 훈제 계란, 삼각김밥 제외한 김밥)의 식품만 사 먹을 수 있다.

인스턴트 음식, 카페인·탄산음료는 제외된다.

바우처는 학교 e-알리미나 아이엠스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청하고 학부모나 만 14세 이상 학생의 휴대전화로 지급된다.

결제 시에는 바우처 사용액의 10%가 할인되며 개인별 통신사 멤버십 등 중복할인도 가능하다.

교육청은 지난 3월부터 원격수업에 참여하는 학생도 희망하면 급식을 할 수 있도록 한 '탄력적 희망급식'에서 소외된 학생을 위해 이번 바우처 사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총 56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1인당 지원금액인 10만 원은 7월 1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밀집도 3분의 1을 기준으로 한 평균 원격 수업 일수 25일에 인건비를 제외한 식품관리비 평균인 4천원을 곱해 도출됐다.

집 주변에 있는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면서 편의성은 높였으나 편의점 음식을 통해 학생들이 고칼로리·고염도 음식을 과다 섭취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월 한국소비자원이 편의점 5곳의 도시락 25개의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더니 평균 나트륨 함량이 하루 권장량의 68% 수준으로 높았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편의점에 고칼로리·고염도 음식이 많다는 불안감이 있기 때문에 전문가 심의위원회를 구성해서 칼로리, 나트륨, 단백질 기준을 제시하고 구매 가능·불가능 품목을 정했다"며 "구매할 수 있는 품목이 아니면 결제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원격수업 서울 학생에 편의점서 점심 사 먹도록 10만원 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