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폭로자 "후원금 받고 제대로 사용하지 않아"
현재 이사장 다른 혐의로 구속된 상태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후원금 수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의료봉사단체 이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이사장 A 씨는 지난해 8월 취약계층에게 의약품 지원과 무료 진료를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3억7000만 원을 받았지만 실제로는 후원 사업을 진행하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가 속한 의료봉사단체에서는 A 씨가 빈 박스 등을 이용해 허위로 후원 인증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실제 후원금은 자신이 공동대표로 있는 제약사로 옮겨 횡령했다는 내부 폭로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해당 폭로자 주장에 따르면 A 씨가 수년간 후원받은 금액 수억 원을 대부분 제대로 사용하지 않았다.

이에 사랑의열매는 의혹을 인지한 뒤 단체 측에 후원금 환수를 요청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A 씨는 앞서 다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면서 지난 2월부터 법정 구속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