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소속 택배기사 이현영 씨(52)와 그의 어머니 김두엽 씨(94)의 그림 전시회 ‘우리 생애의 첫 봄’이 6일 서울 서소문동 일우스페이스에서 개막했다. 낮에는 택배기사로 일하며 틈틈이 그림을 그려온 이씨와 83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김씨의 작품 150여 점이 오는 30일까지 전시된다. 조현민 한진 부사장(오른쪽)이 축하행사에서 김씨(가운데)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한진 소속 택배기사 이현영 씨(52)와 그의 어머니 김두엽 씨(94)의 그림 전시회 ‘우리 생애의 첫 봄’이 6일 서울 서소문동 일우스페이스에서 개막했다. 낮에는 택배기사로 일하며 틈틈이 그림을 그려온 이씨와 83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김씨의 작품 150여 점이 오는 30일까지 전시된다. 조현민 한진 부사장(오른쪽)이 축하행사에서 김씨(가운데)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한진 소속 택배기사 이현영 씨(52)와 그의 어머니 김두엽 씨(94)의 그림 전시회 ‘우리 생애의 첫 봄’이 6일 서울 서소문동 일우스페이스에서 개막했다. 낮에는 택배기사로 일하며 틈틈이 그림을 그려온 이씨와 83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김씨의 작품 150여 점이 오는 30일까지 전시된다. 조현민 한진 부사장(오른쪽)이 축하행사에서 김씨(가운데)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