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1천명 조사…"첫해 연봉 3천만원∼3천500만원 희망"

청년들이 가장 많이 희망하는 초봉 수준은 3천만원에서 3천500만원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6∼30일 청년 구직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청년 일자리 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년들이 원하는 취업 첫해의 연봉 수준은 3천만원∼3천500만원이 39.1%로 가장 많았다.

이어 2천500만원∼3천만원(29.3%), 3천500만원∼4천만원(18.8%), 4천만원 이상(10.5%), 2천500만원 미만(2.3%) 등의 순이었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49.8%는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다고 말해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청년 구직자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중기중앙회는 설명했다.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없다고 답한 사람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36.9%는 '상대적으로 급여 수준이 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여가 균형 실현이 어렵다고 느낀다'(21.0%)와 '기업에 대한 낮은 평판과 주위의 시선을 의식한다'(13.6%)는 이유를 들었다.

"청년 구직자 절반 中企 취업 의향…구직활동 중 불안·무기력"

구직활동 중에 느끼는 감정(복수응답)으로는 불안(82.6%), 무기력(65.3%), 우울함(55.3%), 좌절감(50.1%) 등을 많이 꼽았다.

구직활동 시 느끼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직무 경험 및 경력개발의 기회 부족(68.9%)이 가장 많았다.

구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일과 여가의 균형 보장(27.9%), 임금 만족도(25.9%), 건강한 조직문화·사내 분위기(12.9%), 기업의 미래성장 가능성(10.1%), 고용 안정성(10.0%) 등의 순이었다.

구직활동 유형(복수응답)으로 직무 관련 자격 취득을 위한 시험 준비(77.8%)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계약직 아르바이트·인턴십 등을 통한 경력개발(37.6%)이었다.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의 청년취업 지원정책을 활용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33.4%에 그쳤다.

"청년 구직자 절반 中企 취업 의향…구직활동 중 불안·무기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