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도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탄자니아가 뒤늦게 국외로부터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한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발표했다.

4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탄자니아 보건부는 전날 탄자니아를 입국하는 여행자는 입국 전 72시간 이내에 발급된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그러면서 감염자 숫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국가에서 온 여행자는 추가 검사를 위한 비용을 지불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최근 2주 이내에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국가에 머문 사람은 14일간의 강제격리에 들어가며, 자국민은 집에서 격리하고 외국인은 정부 지정 시설에서 격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건부의 아벨 마쿠비 의료본부장은 성명에서 "세계적인 전염병 확산 상황에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졌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제한조치는 코로나19의 존재를 가볍게 여기며 마스크 쓰기조차 장려하지 않은 존 마구풀리 대통령이 사망하고서 사미아 술루후 하산 신임 대통령이 취임한 지 두 달여 만에 나왔다.

앞서 마구풀리는 3주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지난 3월 말 심장마비로 숨져 사인을 두고 의구심이 발생한 가운데 야권 인사들은 그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하산 대통령은 취임 후 전염병을 부인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코로나19 대응에 전임자와 다른 입장을 표명했다.

탄자니아는 지난해 4월 509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16명의 사망자를 공식 발표하고 나서 집계를 중단했다.

이후 정부 관리들은 감염병 확산 방지 조치를 거의 취하지 않은 가운데 기도를 권장하고 자연 약재를 통한 치료를 권장해 국내외의 비난을 샀다.

탄자니아, 코로나19 제한조치 발표…"변이 바이러스 우려"

airtec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