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폰 발견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 씨(22)와 실종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폰이 발견됐다. 아직 휴대폰이 A씨의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4일 민간구조사 차종욱 씨는 이날 오후 1시40분 경 손씨의 시신이 발견된 지점 근처의 물속에서 휴대폰을 발견해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차씨는 지난달 30일 구조견을 동원해 손씨의 시신을 처음 발견했다.

경찰은 휴대폰이 A씨의 것이 맞는지 확인하고 있다. 휴대폰이 A씨 것으로 확인될 경우 포렌식 작업을 통해 실종 당일 손씨의 행적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은 손씨의 아버지 손현 씨는 이날 블로그에 “문제의 핸드폰 찾았다고 한다”면서도 “찾은 핸드폰은 (A씨의 것이) 맞는지 안 맞는지 알 수 없고 무엇을 건질지도 알 수 없다”고 적었다.

또 실종 당시 손씨와 함께 있던 A씨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며 주변 친구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손씨의 아버지는 블로그에 “(A씨에 대한) 신상정보를 알려드릴 수 없다”며 “많은 분들이 정민이 동기들의 신상정보를 퍼트리시면서 찾고 계신다. 동기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정보 유출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손씨의 유족은 경찰의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하며 이날 오후 1시 경 서울중앙지검에 ‘사망 경위를 파악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앞서 손씨는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연락이 두절됐다. 지난달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친구와 술을 마시다가 잠들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는 오전 4시30분 경 잠에서 깨 귀가했다.

최예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