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비좁은 임대주택에 붙박이 가전제품 지원

인천시는 소규모 신규 영구임대주택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붙박이 생활가전제품을 건축 설계 때부터 반영해 설치·시공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시는 영구임대주택 전용면적이 27㎡ 이하여서 입주 후 기성 가전제품을 설치하면 생활 공간이 매우 협소해지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세탁기·냉장고 등 가전제품 비용은 이날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사회 기여에 관심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지정 기부 모금을 통해 확보할 방침이다.

시와 인천모금회는 연간 2억원의 재원을 확보해 임대주택 50∼100가구에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시는 이번 사업이 주거 약자의 삶의 질 향상과 나눔 문화 확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