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심사평가원, 어린이·부모 세대 최다 발생 질병 분석
유아는 중이염, 50대 고혈압·당뇨, 70대 이상 치매 '주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와 50~70대 부모 세대가 특히 주의해야 할 질병을 3일 발표했다.

심평원이 지난해 건강보험 가입자 의료 기록을 분석한 결과 유아(3~5세)는 중이염으로 병원을 찾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해당 연령대 인구의 19.4%인 23만6천773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중이염은 감기, 알레르기 등으로 인해 인두와 귀를 연결하는 관이 막혀 세균이 증식해 생기는 병으로 11~2월에 발병 사례가 많았다.

초등학생(6~11세)의 경우 굴절 및 조절 장애 등 시력 관련 질환의 발병 빈도가 가장 높았다.

이 연령대 인구의 19.5%에 달하는 54만763명이 내원했다.

특히 7~11세 어린이는 4명 중 1명꼴로 시력 관련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초등학생들이 두 번째로 많이 받은 진료는 발목 등 발 부위 관절 및 인대 탈구 등 외과 진료(10.2%)로, 남학생이 여학생의 약 1.2배 수준이었다.

50대 최다 발생 질병은 고혈압으로 인구 20.6%인 178만2천220명이 진료를 받았다.

당뇨병이 9.9%(85만 4천128명)로 뒤를 이었다.

고혈압과 당뇨 환자 수는 50대가 40대와 비교해 각각 2.2배였다.

또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의 각각 1.3배, 1.7배로 나타났다.

60대는 치아 관련 질환에 가장 많이 걸려 인구의 7.7%인 51만8천588명이 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40대의 4.2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7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치매가 가장 많이 발병했다.

인구의 9.3%인 53만232명이 병원을 방문해 60대 환자의 15.3배에 달했다.

지난 10년간 70대 이상 치매 환자 수의 연평균 증가율은 11.3%로, 꾸준히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를 참고해 가족의 건강을 미리 챙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