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첨단분야 학과 신설로 입시 경쟁력 강화

상지대는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첨단분야 학과에 대해 교육부 승인을 받아 2022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첨단분야 학과는 스마트팜학과(30명)와 빅데이터사이언스학과(30명), 인공지능융합공학부 인공지능전공(35명) 및 지능형 로봇 전공(30명), 디지털 헬스케어학과(30명)로 총 155명을 모집한다.

보건융합계열 및 평생교육융합계열 등 계열별 모집과 국가안보학부 및 비즈니스융합학부 등 학부별 모집을 새롭게 도입해 입학한 학생들이 충분히 탐색한 후 적성에 맞는 전공을 선택하도록 했다.

또한 인문사회과학대학을 글로벌문화융합대학과 미래인재대학으로 분리하고, 학과 커리큘럼 변경을 포함한 학사 운영 체제를 개편해 미래인재 양성에 앞장서고자 했다.

평균 수명 연장으로 성인 학습자의 직업 전환 교육 및 재취업 교육 등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레저 레크리에이션 학과 및 식음료 외식산업학과 2개 학과를 신설했다.

기존 성인 학습자를 위한 사회적경제학과와 생애개발상담학과를 포함해 4개 학과를 평생교육융합계열로 신입생을 모집한다.

상지대는 구조혁신 결과 64개 모집 단위를 51개로 축소해 2천255명인 입학 정원을 2천118명으로 137명 감축했다.

정대화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대 위기 상황에서 구조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조 혁신은 급변하는 시대 상황에 맞춰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며, 사회에서 요구하는 융합형 인재 배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