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윤석 후손, 이재난고 58책과 이재유고 목판 100점 군에 기탁·기증
고향으로 돌아온 '조선시대 타임캡슐' 이재난고…고창서 기증식(종합)

조선 시대 생활상을 그대로 간직한 실학자 이재 황윤석(黃胤錫, 1729∼1791)의 대작 이재난고(齋亂藁)가 전북 고창군으로 돌아왔다.

고창군은 30일 황윤석의 8대 종손인 황병무씨가 이재난고 58책과 이재유고(齋遺藁) 목판 100점을 기탁·기증했다고 밝혔다.

이재난고는 그동안 전주 문중에서 개인 소장해 보관해 왔으며, 이재유고 목판 100점은 국립전주박물관에 기탁 보관해 왔다가 이번에 고창으로 돌아오게 됐다.

사료적 가치가 있는 이재난고는 지난 1984년 전북 유형문화재 제111호로 지정됐다.

황윤석은 전북 고창 출신의 대실학자로 천문학, 역상학, 역사학, 수학, 언어학, 지리학, 예술, 음악, 종교 등 다방면에 큰 업적을 남긴 조선을 대표하는 백과전서파 실학의 거목으로 알려졌다.

이재난고는 황윤석이 10살 때부터 63세로 서거하기 이틀 전까지 53년에 걸쳐 작성한 일기다.

현존하는 조선 시대 일기류 가운데 규모가 가장 방대하며 그 내용도 다양한 분야를 소상하게 기록해 역사적 가치가 크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재 황윤석 선생 후손께서 사회 전체 이익을 위해 매우 소중한 이재난고와 이재유고 목판을 고창군에 기탁·기증하는 큰 결심을 해 주었다"며 "소중한 유물의 가치가 더 빛날 수 있도록 잘 보존하고 연구와 활용방안을 마련해 그 가치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대표 기록 문화재이자 조선 시대 문화콘텐츠 보고인 이재난고를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승격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