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뒤늦게 턱뼈 골절 사실 인지
통증 참아가며 직접 차 몰고 응급실 가
SBS 보도화면 갈무리.

SBS 보도화면 갈무리.

한 20대 여성이 치과에서 사랑니를 뽑다가 아래 턱뼈가 부러졌다. 해당 치과는 여성의 턱뼈가 부러졌다는 사실은 인지하고도 별다른 조치 없이 그냥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SBS 보도에 따르면 20대 여성 A 씨는 지난달 중순 제주 시내 한 치과에서 사랑니를 뽑았다. 사랑니를 뽑은 직후 A 씨는 심한 통증을 느껴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

당시 치과에서 사랑니를 발치한 뒤 촬영한 턱뼈 엑스레이 사진에는 오른쪽 아래 턱뼈가 위아래로 두 동강 나 있다.

치과 측은 현장에서 골절 사실을 확인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결국 피해자가 통증을 참아가며 직접 차를 몰고 대학병원 응급실로 가 치료를 받았다.

피해자는 골절된 뼈에 철심을 박아 고정하는 수술을 받았고, 전치 6주 진단이 나왔다.

영구적 치아 신경 손상이 우려된다는 진단 결과도 나왔지만, 치과 측에선 피해 보상은커녕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었다.

해당 치과는 골절을 확인하자마자 사과의 말을 전했었고 과실에 대해선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